달라스의 영광: 메인 스트리트 (Main Street)(1)

달라스의 영광: 메인 스트리트 (Main Street)(1)

 

북 텍사스 트리니티 강가에 자리잡은 달라스는 1873년에 태평양을 향하는 북서노선과 휴스톤으로 향하는 남부노선 2개의 철도 노선이 신설되어 미국 남서부 지역을 선도하는 중심적인 물류배송지로 성장하기 시작했다.

20세기 들어서 달라스는 경제적 번영을 배경으로 1907년에는 달라스 최초의 철강 고층 건물인 15층 규모의 프레토리안 빌딩이 세워져 현대도시의 모습을 갖추기 시작했다. 글로벌 도시의 모든 “메인 스트리트”(Main Street)는 그 도시의 중심업무지구 역할을 하고 있다. 여행객의 눈에 익은 뉴욕, 런던, 시카고, 파리 등의 글로벌 도시의 중심업무지구를 찍은 흑백의 포스트 카드는 대부분 메인스트리트 거리풍경인 경우가 많다. 분주한 사람과 차로 가득한 가로풍경을 담은 흑백의 포스트 카드나 수채화 그림을 보다 보면 아무리 찬란한 제국의 도시도 시간의 힘 앞에서는 맥을 못 춘다는 사실을 깨닫는다. 지금 빛나는 것, 지금 위세를 떨치는 것들의 불가피한 소멸에 대해 생각해보게 된다.

달라스 “메인스트리트”에는 “르네상스 리바이벌”,”아르데코”,”프랑스 제2제국”스타일, “모더니즘”,”포스트 모더니즘” 스타일등의 건축물이 세워져 지금까지도 과거의 영광을 웅변하고 있어, 여행객에게 향수를 일으키는 거리이다.

메인스트리트 가든

“메인스트리트가든”(Main Street. Garden)에서 보면 은은한 미학적 품격을 보이는 달라스에서 가장 중요한 건축물중의 하나가 눈길을 끈다. 1914년에 세워진 “보자르”(Beaux Art) 스타일의 구 “달라스 시청사”(Dallas Municipal Building) 건물이다. “보자르” 스타일의 건축물은 프랑스 파리 예술학교에서 가르친 신고전풍의 건축스타일로써, 20세기 전후에 미국에 도입되어 특히, 1880-1920 기간에 세워진 미국 건축물에 큰 영향을 미쳤다. 구 “달라스 시청사” 건축물은 20세기 들어와 달라스가 성장의 엔진을 가동시키는 시기를 상징하는 건축물이다.

1920년대 정유시설의 발전에 따라 많은 부를 쌓은 텍사스 정유업체들은 달라스 “메인 스트리트”에 본사 건물을 지었고, 달라스의 인구 또한 증가하였다. “메인스트리트”를 중심으로 주거용 건축물과 고층의 상업용 건축물이 세워지기 시작했다. 달라스가 경제성장하는 시기에 세워진 빼놓을 수 없는 건축물중의 하나로 달라스 시청사 대각선 코너에 있는 “인디고 호텔”(Indigo Hotel)을 꼽을 수 있다. 이 호텔은 시카고에 본거지를 두고 활동했던 현대 초고층 건축물의 아버지 “루이스 설리반”(Louis Sullivan)의 영향을 받은 건축물이라, 그 역사적 의미가 크다. 시카고 스쿨의 특징을 잘 드러내는 붉은 벽돌을 주재료로 사용하고, 건물의 전면부를 기단부-주요기능-상단부 3부분으로 나누어 질서있게 창문을 배열한 건축물이다. 이 건축물은 “메인 스트리트”의 랜드마크 역할을 하고 있으며, 지금도 호텔로 사용되고 있다.

“메인스트리트 가든”을 둘러싸고 있는 3개의 건축물 중에 달라스 최초의 호텔로 꼽히는 1929년 세워진 “르네상스 리바이벌” 스타일의 건축물이 있다. “르네상스 리바이벌” 스타일의 건축물은 고전적인 이탈리안 양식에서 영감을 받은 19세기 복고형 건축 스타일이다. 이 건축물은 2000년도에 북텍사스 대학(UNT: University of North Texas)에서 인수해 현재는 주거용 아파트 및 호텔로 사용하고 있다.

“메인 스트리트 광장”을 둘러 싸고 있는 규모가 장대하고 위압적인 건물이 있는데 남쪽 방향에 서 있는 1954년 완공된 “스톨터 호텔” (Stalter Hotel)이다. 달라스에서 최대 객실을 갖춘 호텔 중의 하나이며, 달라스의 랜드마크 역할을 하는 건물이다. 켄틸레버 공법을 사용해 건물 저층부가 돌출되도록 한 인상적인 건물이다. 1980년대 달라스 경제가 침체했을때, 이 호텔은 20여년간 빈 건물로 남아있기도 했다.

구 시청사 건물 앞을 지나는 “하워드 스트리트” (Howard Street)와 “커머스 스트리트”(Commerce Street) 사거리에서 동쪽으로 난 가로로 향하다 보면 아직도 2,3층의 낮은 건축물들이 가로변을 따라 세워져 있는데, 바로 19세기말과 20세기 초의 달라스 도심의 가로변 풍경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어 여행객들에게 달라스의 과거를 회상케 하는 거리이다.

스마트 도시

달라스 시는 다운타운 남쪽 달라스 시청과 30번 고속도로 사이에 있는 미개발지 20 에이커에 초고층 단지를 세우는 계획을 갖고 있다. 현재 달라스에서 가장 높은 72층의 “아메리카 은행” (Bank of America Plaza) 보다 200피트 높은78층 높이의 업무용 건축물을 세우려고 한다. 총 연 건축면적이 8백만 제곱피트에 이르는 “스마트 지구”(Smart District)조성 계획이다.  21세기 달라시의 성장을 수용하기 위해 달라스 시는 “뉴 어버니즘” 의 도시 철학을 수용해, 도심내에 일과 여가와 거주가 도보권내에서 이루어지는 도심 재생 전략을 수립했다. “스마트 지구”는 “파머스 마켓”(Farmers Market)에서 “캐논 스트리트”(Canon Street)를 따라 컨벤션 센터까지 5개 이상의 초고층 건축물을 녹지공간과 보행자 전용보도로 연결해서, 시청과 컨벤션 센터를 도보로 연결하는 구상이다. 1단계로 60만에서 1백만 제곱 피트에 이르는 업무용 공간과 식품점, 식당단지, 고급 호텔, 녹지공간을 조성하려고 한다(Brown, Steve. The Dallas Morning News. 19 Oct.2017.). “스마트 지구”는 세계에서 가장 분주한 국제공항을 18마일 거리에 두고, 도심에 글로벌 기업 본사, 4차산업혁명에 종사하는 전문 직업군, 관광객 등을 유치해서 달라스를 글로벌 도시로 한 단계 업그레이드 시키고자 한다. 이를 위해 “메인 스트리트”를 중심으로 과거의 향수를 재현해 내는 가로를 조성해서, 화려하게 빛나는 이탈리아 르네상스 도시처럼 21세기 “스마트 도시”로 부활하려고 한다.

Advertisements

달라스의 영광: 메인스트리트(2)

달라스의 영광: 메인스트리트(2)

달라스는 2차세계 대전 후 경제적 붐을 맞게 된다. 1950-‘60년대에는 TI(Texas Instrument)로 대표되는 전국에서 3번째로 큰 IT기업이 세워졌고, 1974년에는 달라스-포트워쓰 국제공항이 개장되면서 많은 수의 기업본사가 유입되었다. 달라스는 1960년대 이후 “러스트 벨트”(Rust Belt)를 떠난 인구와 산업이 유입하는 미국 남서부의 “썬 벨트”(Sun Belt)지역에 속해 많은 경제적 혜택을 입었다. 4시간 이내에 미국 어느 곳이나 도달할 수 있는 교통 요지인 덕택에 재정 및 비즈니스 중심도시로 성장해 왔다.

극장 거리

“하워드 스트리트”와 “엠 스트리트”사거리에서 서쪽을 보면 그 유명한 “마제스틱 극장” (MAJESTIC Theater, 1921)이 있다. 이 건물은 달라스 최초의 쇼 전용 극장이며, “엠 스트리트”가 “극장 거리”라는 명칭을 부여 받는 시발점이 된 건물이다. “마제스틱”극장은 이탈리아 스타일의 극장으로 미국 국립 역사 건축물로 보존된 건물이다. 1950년대에는 “엠 스트리트”를 따라 5,6개의 극장이 더 세워져, “극장 거리”로 불리어 졌다. 이 “극장거리”를 따라 걸으면 우리는 1950년대 달라스에서 가장 붐비고, 화려하게 흥청망청 되었을 “메인 스트리트” 에 대한 노스탈지아에 젖게 된다. 모두가 더 멋지게 더 빛나게 보여, 시선을 끌려는 세상의 치열한 경쟁에서 벗어나, 이제는 퇴락한 느낌을 주지만 오히려 연륜의 아름다움을 실감케하고, 소수의 사람만이 찾아와도, 서운치 않고 고즈넉하게 돋보이는 모습을 음미하는 거리이다.

1970년대 말부터 1980년대 중반경까지 달라스는 다운타운의 상징성을 강화하기 위해 유명한 건축가들을 초청해 기념비적인 건축물을 세워 스카이 라인을 멋지게 조성하는데 심혈을 기울였다. 1980년대 오일산업이 휴스톤으로 이주하는 시기에, 달라스는 컴퓨터와 텔레콤 산업의 꽃을 피우기 시작했다. 1983년부터는 텍사스의 금융과 비즈니스 거점역할을 시작했으며, 광역교통망 체계인 다트 (DART: Dallas Area Rapid Transit)건설에 착수했다. 1984년에는 공화당 전당대회가 열렸으며, 부동산 붐이 최고조에 달한 1985년에는72층 높이의 “아메리카 은행”(Bank of America Plaza) 이 세워졌다. 이 건물은 아직까지 달라스에서 가장 높은 고층 건물이다.

“엠 스트리트”를 따라 내려와 “일베이 스트리트”(Ervay Street)와 마주하는 사거리에 오면 현대적인 분위기로 바뀌는데, 포스트 모던 스타일의 초고층 건물인 “코메리카 은행”(Comerica Bank) 건물이 있기 때문이다. 1987년 “코메리카 은행”이 디트로이트를 떠나 달라스로 이전해 오며 세운 본사건물이다.  도심은 쉴새 없이 흐르며, 변한다. 『사우쓰 웨스트 메디아 그룹』(Southwest Media Group)은 여러 가지 입주 조건을 검토한 끝에 “로쓰 스트리트”를 떠나 다운타운에서 가장 높은 건물중의 하나인 『코메리카 은행』건물 40층에서 60층까지를 임대해 이주하기로 했다 (Brown, Steve. The Dallas Morning News. Web. 17 Nov.2017). 『코메리카 은행』건물은 케네디 대통령 추모탑을 설계한 미국 건축가 필립 존슨(Philip Johnson, 1906-2005) 이 설계했는데, 그는 1979년에 “프리처 건축상”을 수상했으며, 뉴욕에 있는 씨그램 빌딩, AT&T 빌딩등을 설계한 대표적인 포스트 모던 건축가이다.

“메인 스트리트” 주변 가로를 따라 걸으며 하루 종일 예쁘고, 빛나는 것들만 보았지만, 피곤하고 허무해지는 감상을 불러일으키는 블럭을 만나게 된다. “마그놀리아 호텔(MAGNOLIA HOTEL) 호텔” 맞은 편 부지에 1949년 20세기의 대표적인 거장 건축가중의 한 사람인 “프랑크 로이드 라이트”(Frank Lloyd Wright)가 설계한 호텔이 들어 설 뻔한 부지가 있다. 건축주의 갑작스런 사망으로 라이트의 설계는 실현되지 못했고, 그의 스케치만 남아 전해지고 있어, 미완성 걸작에 대한 아쉬움을 남긴다.

꿈의 도시

달라스도 경기 침체라는 시련기를 1986년부터 1995년까지 겪었다. 이 시기에는 단 한 개의 고층건물도 다운타운에서 세워지지 않았다. 과잉투자와 과잉건설, 금융위기, 경기후퇴가 도시 경제를 파탄시켰다.  이러한 경제위기에서 벗어나려는 몸부림으로 달라스는 랜드마크가 되는 건물을 건축하였고, 1991년에는 달라스 시 150주년 축하 행사를 성대하게 치뤘다.

1990년대 말에 텔레콤 산업이 붐을 이루어 “라스 콜리나스”(Las Colinas)가 ‘텔레콤 코리도’라 불리울 정도로 성장했다. 이제는 달라스가 텍사스의 실리콘 밸리로 불리워질 만큼 IT 업종이 주력산업이 되었지만, 다시 경기 후퇴라는 시련기를 맞는다. 닷컴 버블붕괴와 2001년 테러공격에 의해 촉발된 경기 후퇴였다. 2004년부터 경기는 회복되었다. 2010년 이후부터 북쪽 업 타운은 미 전국에서 가장 뜨거운 부동산 시장중의 하나로 평가될 만큼 급속한 성장을 해왔다.

달라스의 경제 번영은 “메트로플렉스”(Metroplex)가 성장의 핵심역할을 하고 있다. 2017년에 현재 “메트로플렉스”에는 200만명이상의 노동력이 고용되어 있으며, 미국에서 가장 낮은 실업률을 보이고 있다.

달라스는 21세기의 성장을 위해 달라스-휴스톤 구간을 연결하는 고속열차 건설을 추진하고 있다. 240마일 구간을 90분만에 주파하는 고속열차를 120억 달러를 투입해서 2026년까지 완공하려는 야심찬 계획이다. 이 사업을 추진하는 텍사스 센트럴 철도는 건설 기간 동안에만 만 여개의 일자리가 창출되며, 완공된 후에도 750개의 정규직 일자리가 만들어져 텍사스에 엄청난 파급효과를 가져다 줄 것이라 전망하고 있다. 텍사스의 자연 지형은 고속전철 건설에 유리한 평탄한 지형이라, 고속기차 완공은 북미 최초의 고속기차로 기록될 것이며, 출발지와 도착지 역할을 하게 될 달라스와 휴스톤 역 주변에는 민간 주도의 역세권 개발사업으로 최첨단의 도심 지구로 변하게 될 것이다. 마침내, 하늘이 준 기회를 잡은 달라스는 찬란한 21세기 꿈의 도시 실현에 한 걸음 더 다가서고 있다.

GLOBAL CITY RND, INC

달라스: 내일의 도시

20세기초 인류는 두 가지 위대한 발명을 했다. 비행기와 전원도시의 발명이 그것이다. 둘은 모두 새로운 시대의 서막을 알리는 선구자였다. 전자는 인류에게 날개를 달아주었으며, 후자는 인류가 지상으로 내려왔을 때 머물 수 있는 양질의 주거공간을 약속했다. 『달라스 2020 도시종합계획』에 따르면 메인 스트리트를 보행인으로 꽉 찬 활력이 넘치는 생활, 일터, 쇼핑의 장소로 육성하려고 한다. 따라서 이 지역의 가로와 보행로를 정비해 달라스 발전의 전략거점으로 삼고 있다 (“forward Dallas! Comprehensive Plan”. City of Dallas .n.d. Web. 10 DEC. 2017).

달라스 대도시권(Dalla FortWorth)의 성장은 단기간에 압축적으로 진행되었다. 더 높이, 더 빠르게, 더 빛나게 살아가고자 하는 우리에게 달라스는 ‘오늘의 도시’이다. 미국의 도시문명학자 루이스 멈포드(Lewis Mumford)는 미국도시의 아메바와 같이 형태 없는 난개발 성장을 우려했다. 이제 ‘오늘의 도시’는 내일을 대비하기에는 낡은 ‘어제의 도시’가 되어가고 있다. DFW는 21세기의 도시문명을 열어갈 ‘내일의 도시’를 어떻게 준비하고 있는가.

메인 스트리트

메인스트리트가 아름다운 이유는 이 거리가 ‘반짝이는 것들’만을 모아놓은 화려한 진열장이 아니라, 낯익음과 낯섦, 추한 것과 아름다운 것들이 저마다 자신인 채로 자연스럽게 섞인 곳이기 때문이다. 달라스가 가장 아름다워 보이는 각도, 그것은 예쁘게 빛나는 건물보다는 우리가 비즈니스의 욕망을 잠시 내려놓고 거리를 아무런 목적 없이 어슬렁거릴 때, 그렇게 ‘하염없이 걸어 다니는 시점’이 아닐까. 하늘이 지붕이 되고 거리 전체가 나지막한 사유의 장이 되는 순간, 빈둥거림과 서성거림이 직업이 되어도 좋겠구나 하는 한가한 상상을, 아무런 무게감 없이 할 수 있는 곳이 메인스트리트이다.

“생 폴 스트리트(St. Paul Street)”와 “커머스 스트리트(Commerce Street)” 사거리에는 19세기 말부터 2차세계 대전 직전까지 유행했던 “아르데코” 양식인 “클럭 타워”가 있다. “아르데코” 양식에 이어 엄격한 기능주의를 추구하고, 불필요한 장식이 붙지 않는 “모더니즘”과 국제주의 건축 스타일이 유행했다.  1920-30년대 세워진 뉴욕의 “크라이슬러” 빌딩을 대표적인 “아르데코” 양식의 건축물로 꼽을 수 있는데, 이와 같은 양식의 초고층 건축물들이 시카고에도 많이 세워졌다.

“엠스트리트”와  “이브레이 스트리트” 코너에는 1920년대 세워져 현재는 1층은 소매점포, 2층은 아파트로 사용되는 화려한 장식적 외관을 자랑하며 반짝이는 『프랑스 제2제국』스타일의 건축물이 사거리 코너에 세워져 있다.

파리, 런던, L.A. 뉴욕처럼 달라스도 대도시의 각종 병폐와 문제점을 안고 있다. 하지만 달라스가 매혹적인 도시인 것은 ‘흔적에 대한 경의’가 살아 숨 쉬기 때문이다. 각종 재개발의 명목으로 과거의 흔적을 완전히 말살하는 것이 아니라 어떤 방식으로든 옛 사람의 흔적을 보관하려고 하기 때문이다. 메인스트리트를 걷다 보면 이야기를 담고 있는 블록을 만나게 된다. 그런 장소는 “엠 스트리트”에서  “메인 스트리트”를 향해 가다 보면 볼 수 있다. 2층 정도의 건물에 노천카페와 레스토랑이 있는 자동차가 없는 보행자 전용도로를 만나게 된다. 이 작은 도심내 공원은 『페가수스(PEGASUS Plaza)』공원으로 불리 우는데, 이곳에 사람 안구 모형의 『텍사스의 눈』(Eye of Texas)이라는 조형물이 있어 여행객의 시선을 끈다. 『페가수스』 공원의 벤치도 손쉽게 책걸상이 되고, 주변의 모든 기호들이 도서관의 책처럼 다채로운 의미들로 돋보이며, 서로의 눈동자에서 새로운 세계를 향한 투명한 창문을 발견할 수 있는 거리이다.

메인스트리트는 이야기들을 담고 있는 거리 자체가 박물관이면서, 오늘도 자신의 인생에서 ‘최고의 순간’을 만드는 이들에게 ‘현재 진행형의 이야기’가 창조되는 도시이기도 하다. 내가 걸어 본 메인스트리트는 바로 하잖은 우연을 위대한 운명으로 바꾸는 곳, 스쳐 지나가는 일회적 에피소드를 아름다운 이야기의 보물창고로 만드는 곳이다.

내일의 도시

DFW지역은 2010년에서 2017년사이에 인구가 40% 가량 증가했을 정도로 급성장하고 있으며, 달라스 보다 주변외곽의 포트 워쓰, 매키니등의 교외지역으로 인구가 더욱 집적되고 있다 (“2017 Population Estimates”. North Central Texas Council of Government. April 2017. Web. 10 DEC. 2017.). 바야흐로 광역적 분산화 시기를 맞고 있다. DFW지역에 위치한 알링톤시는 이미 무인버스를 시험운영하며, 『스마트 시티』로 가기 위한 워밍업을 하고 있다. 『스마트 시티』는 정보통신기술을 이용해 시민에게 서비스를 제공하는 21세기 도시개념이다. DFW 대도시권 계획국은 글로벌 도시인 암스테르담, 바로셀로나, 스톡홀름, 싱가폴, 밀튼케인즈와 같이 앞서가는 도시를 모델로 한 21세기 『스마트 시티』를 장기비전으로 삼아 추구하고 있다.

우리는 21세기 광역적 분산화 시기에 정보통신기술로 장착한 DFW 지역의 ‘내일의 도시’에서 살게 될 것이다. 아마도 우리는 이미 ‘내일의 도시’에 살고 있는지 모른다. ‘내일의 도시’에 살고 있음을 우리가 알아채고 있지 못할 뿐이다.